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클리닝 업
본 프로그램의 저작권은 JTBC에 있습니다 .

22/07/24 종영 https://tv.jtbc.co.kr/cleaningup

등장인물 소개

  • 어용미 염정아의 사진
    어용미 염정아 '베스티드 투자증권' 용역 미화원

    용미는....

    예쁘다. 가난한 것 치고 예쁜 게 아니라, 어디에 내놓아도 눈이 갈만한 미모다.

    젊어 열 일하던 그녀의 미모가 요새 제 몫을 못 한다. 

    하늘색 원 사이즈 유니폼을 입고, 한 공간에 함께 있어도 존재하지 않는 건물 내 투명 인간 미화원이기 때문이다.


    어용미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믹스커피를 마셔도 반드시 스타벅스 테이크아웃 재활용 컵에 담아 마시고, 

    아이들에게 자신이 일하는 편의점에서 얻어온 폐기 상품을 먹여도 이혼 전 큰맘 먹고 산 고급 접시에

     플레이팅을 하여 먹이고, 남들이 입다 버린 옷으로도 자신의 퍼스널 컬러를 고려하여 입으며 타고난 패션센스를 자랑하는, 

    비루한 재활용 인생에도 품격을 부여하는 욕망의 미화원이다.


    이혼 후 아이 둘을 건사하느라 평일엔 미화원 일에 저녁엔 편의점 알바, 주말에는 가사도우미, 

    하루를 25시간처럼 쪼개 사느라 삶은 찌들었고, 해묵은 옛날 일 들먹이며 가족에게 돈 내놓으라 생떼도 부리며

     편법과 요령으로 굳은살이 박인 채로 뻔순이 아줌마가 되었다. 처음부터 그랬겠는가? 

    살다 보니 부딪치고 깨지고 닳아서 반들반들해졌기 때문이다.


    아무리 반들반들해졌다고 해도 자갈밭에 구르면 아픈 법.

    과거 비빌 언덕 없는 현실에 지쳐 도망칠 곳이 필요해 시작하게 된 ‘도박’중독 이력은 

    지금까지 용미를 끈질기게 따라다니고 있고, 도박 빚을 끌어안은 애 딸린 이혼녀라는 현실은 암만 발버둥 쳐도 녹록지 않다.



SHOPPING & LIFE

하단 영역